최만식 위원장 “경기도내 예술 활동 시 가장 큰 어려움은 창작을 위한 최저생계비용 부족”

편집부 | 2021.12.16 20:45 | 조회 113

undefined

경기도의회 최만식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이
16일 경기문화재단에서 열린 경기도 예술인 전수조사 용역 결과보고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예술인 전수조사 용역은 예술인들의 활동여건과 활동실태, 복지 수요 등을 파악하여 경기도형 예술복지정책의 기초자료를 마련하기 위해서 지난 8월부터 12월까지 진행하였으며, 예술인 4,176, 예술단체 407개가 조사에 참여하였다.


용역의 결과보고회에서는 경기도 예술인 지원정책에 대한 최우선 지원과제로 예술인 최저생계 유지를 위한 생활복지 지원정책을 꼽았다.


, 예술활동 시 가장 큰 어려움은 창작을 위한 최저 생계비용이 부족하다는 점이라는 것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예술활동 수입 축소율이 77.4%비대면 전환이 불가능한 창작활동 예술인의 피해가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만식 위원장은 다음으로는 예술인 대상 지원사업의 다양화 마련 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횟수, 규모, 분야에 대한 세밀한 검토와 소통·상생이 가능한 예술인 공동체 육성 지원이 필요하다, “경기도 추진 정책과 지원이 아쉬운 지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 전수조사는 규모 면에서 의미 있는 표본으로 용역 결과에서 나온 내용대로 잘 진행될 수 있도록 경기문화재단에서 계획을 촘촘하게 세우길 바란다며 더불어 기초 자치단체와 협력을 통해 경기도 예술인들이 예술정책 지원 제도에 만족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990개(4/100페이지) rss
위로